TOP

태동과 도약

한국 제약산업의 태동과 도약(1870~1999)
1930년대 우리나라 최초의 신약인 활명수 포장장면. 코르크 병마개를 손으로 낱개 포장하고 있는 사진 1930년대 우리나라 최초의 신약인 활명수 포장장면.
코르크 병마개를 손으로 낱개 포장하고 있다.

1876년 조선과 일본의 강화도조약에 따른 문호개방으로 국내에 서양 의약학이 도입되면서 국내 근대 제약산업 태동.

대한제국으로 국호가 바뀐 1897년 우리나라 최초의 제약기업 동화약방(현 동화약품)과 최초의 신약(활명수)이 나타난데 이어 1910년 한일합방 이후 현대적 기업형태의 제약기업이 연이어 등장.

해방 후 6.25 직전의 제약시설 사진 해방 후 6.25 직전의 제약시설

1945년 일본 패망 후 미 군정시기 들어서며 서구의 구호의약품 국내 다량 도입

1950년 중반부터 강력한 수입대체공업화 정책을 전개했으며, 미국 국제협력국(ICA)의 원조자금을 토대로 1950년대 말부터 1960년대 초 제약업계가 제조업다운 구색을 갖추게 됨.

국내 KGMP 1호 적격업체로 지정된 동아제약 안양공장 사진 국내 KGMP 1호 적격업체로 지정된 동아제약 안양공장

1960년 1월 외자도입촉진법이 제정·공포된 이래 1964년 한독약품과 독일 훽스트가 국내 최초의 합작기업을 설립하는 등 제약산업계에서 기술제휴 및 합자투자가 가시화됨

WHO의 권고 등 시대적 흐름에 따라 1977년 GMP 기준이 제정되면서 의약품 품질이 획기적으로 향상됨

국내개발신약 1호 선플라주 사진 국내개발신약 1호 선플라주

1987년 물질특허제도 도입으로 제약기업들의 연구개발 경쟁 본격화됐고, 이에 힘입어 199년 7월 국내개발 1호 신약인 위암치료제 ‘선플라주’가 탄생했고, 2003년 4월 국내개발 신약 최초로 항생제 ‘팩티브’가 미DA 승인을 받게 됨. 이로써 한국은 세계 10번째 신약개발국의 반열에 올라섬

1990년대 중반 제약기업 윤리강령과 공정경쟁 규약 제정 등 제약산업계의 공정한 경쟁 풍토조성을 위한 가시적인 노력들이 이어지면서 윤리경영의 기반 확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