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보도자료

대표-소통공간-공지사항-공지사항 상세보기 - , 카테고리, 제목, 내용, 파일, 조회수, 작성일, 작성자등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한국-우즈벡, 제약산업 발전 위한 긴밀한 협력 다짐
작성자 박찬웅 출처
등록일 2019/01/24
첨부파일 1.jpg (6.76 MB)
[보도자료]제약바이오협-우즈벡_대사_간_MOU_체결키로(0124).hwp (9.72 MB)

  

한국-우즈벡, 제약산업 발전 위한 긴밀한 협력 다짐

- 한국제약바이오협회·우즈벡 대사관 및 제약협회와 MOU 체결 합의 -
-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 비탈리 우즈벡 대사와 면담 -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와 주한 우즈베키스탄 대사관(대사 비탈리 펜)이 양국 제약산업의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이달 말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 협회는 23일 서울 한남동 우즈베키스탄 대사관에서 가진 원 회장과 펜 대사와의 면담을 통해 이같이 합의했다고 24일 밝혔다.

 우즈벡 대사관 측의 초청으로 진행된 면담에서 펜 대사는 “범정부 차원에서 우즈벡 의약품 시장에 한국 제약기업들이 활발하게 진출하기를 고대하고 있다”면서 양국 교류협력 강화의 일환으로 MOU 체결을 제안했다. 우즈백 대사관은 보건부 제1차관이 회장을 맡고 있는 우즈베키스탄제약협회와 한국제약아비오협회가 2월 중 MOU를 체결하는 데에도 주도적 역할을 수행하기로 약속했다.

 원 회장은 “우즈벡은 국내 제약기업에 대해 상당히 우호적이며, 협력의지가 강한 파트너라 생각한다”면서 “우즈벡 정부차원에서 보장할 수 있는 확실한 지원책도 함께 고민해 달라”고 주문하고, 1월 중 MOU 체결 제의에 찬성으로 화답했다.

 협회는 이번 우즈벡 대사와의 협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이달 말 주한 우즈베키스탄 대사관에서 MOU를 체결할 예정이며, 이후에도 국내 제약기업의 CIS 시장 진출기반 조성을 위한 후속조치를 계속 이어갈 계획이다.

 협회와 우즈벡과의 협력은 2017년 우즈벡 부총리와 ‘제약산업 발전과 교류 증진을 위한 MOU’체결로 시작했으며, 지난해 1월에는 우즈벡 정부로부터 ▲자유로운 환전 ▲안정적 과실송금에 대한 보장 ▲한국 수출의약품의 인허가 기간 간소화 등의 성과를 얻어낸 바 있다.

 이를 바탕으로 국내 제약기업 한 곳은 부지확보를 통해 현지공장을 건설을 추진중이다. 또 다른 국내 제약기업 한 곳은 판매법인을 설립하고, 이를 거점으로 독립국가연합(CIS) 지역으로의 판로 확대를 꾀하고 있다. 이 외에 현지 진출을 적극 타진중인 기업체도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약 6조원 대 규모를 형성하고 있는 우즈벡 의약품 시장은 2015년 이후 연평균 6%대의 꾸준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CIS 지역 진출 거점으로 주목받는 시장이다. 최근 우즈벡 정부는 제약산업을 중점 육성분야로 지정하고 기업친화적 시장환경 조성과 투자유치를 통한 제약산업 인프라 구축에 집중하고 있다. <끝>

※ 사진후첨

<사진설명1> 23일 서울 한남동 주한 우즈베키스탄 대사관에서 면담중인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왼쪽 끝)과 주한 우즈베키스탄 비탈리 펜 대사관(오른쪽 끝)

<사진설명2>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오른쪽)이 주한 비탈리 펜 우즈베키스탄 대사로부터 기념품을 전달받고 있다.

 

 

  




이전글 신약 개발 가속화하는 제약산업...후보군만 1000개 육박
다음글 한국-우즈벡, 제약산업 투자 협력 MOU 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