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회원사 소식

대표-소통공간-공지사항-공지사항 상세보기 - , 카테고리, 제목, 내용, 파일, 조회수, 작성일, 작성자등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인도네시아 항암제 시장 본격 진출
작성자 백은혜 출처
등록일 2018/09/04 조회수 202
첨부파일 1._Pemetrexed_성분_항암제_(필리핀).jpg (1.08 MB)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인도네시아 항암제 시장 본격 진출

신규 항암제 2종 등록, 높은 매출 성장 기대

 

한국유나이티드제약(대표 강덕영)이 인도네시아 항암제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최근 인도네시아 식약청(Badan Pengawas Obat dan Makanan, 이하 BPOM)으로부터 항암제 2종의 등록을 승인받았다. 품목은 ‘Helixor(성분명 Pemetrexed)’‘Gaploy(성분명 Gemcitabine)’이며, 올해 9월부터 현지 유력 제약사 ‘PT Pharos’을 통해 판매가 진행된다. 초도 물량은 약 100만 달러 규모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자카르타 무역관의 자문과 지원을 받아 201612월 현지 법인을 설립했다. 기존 수출 중이던 6종의 항암제에 더해 10여 종의 신규 항암제 등록을 추진해왔고, 이번에 첫 번째 결실을 맺게 됐다.

 

강덕영 대표는 인도네시아 시장은 베트남, 필리핀과 더불어 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수출 시장의 교두보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현재 인도네시아에 연간 약 100만 달러를 수출하고 있는데, 이번 항암제 품목 추가를 통해 높은 매출 성장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편, 인도네시아 의약품 시장은 2016년 기준 약 66000억 원 규모이며, 2020년에는 약 97,0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KOTRA20년의 인연을 토대로 현재 세계 40여 개국에 항암제, 항생제, 비타민제 등 완제의약품을 수출하고 있다. 지난 2013년에는 2천만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

이전글 피부질환 전문 글로벌기업 LEO Pharma와 혁신적 아토피 신약(JW1601) 라이선스-아웃 계약 체결
다음글 "이뮨셀-엘씨, 美 FDA 췌장암 희귀약 지정"